[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디어 마이 프렌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디어 마이 프렌즈’ 방송화면 캡처


‘디어 마이 프렌즈’가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극본 노희경, 연출 홍종찬)는 꼰대들의 유쾌한 반란을 알렸다. 도합 300년 경력의 베테랑 배우들과 고현정이 빚어내는 연기 호흡, 시니어들의 이야기를 맛깔 나게 또 공감 할 수 있게 그려낸 노희경 작가의 필력 등이 첫 회부터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디어 마이 프렌즈’ 첫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5.1%, 최고 7.0%를 기록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무엇보다 역대 tvN 드라마 중 ‘응답하라 1988′, ‘시그널’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첫 방송 시청률이다. 채널의 주요 타깃인 20세부터 49세까지 남녀 시청층에서도 평균 1.9%와 최고 2.4%의 시청률을 달성,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중장년층 뿐만이 아니라 젊은 세대에도 통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전국 기준)

‘디어 마이 프렌즈’ 1회는 어른들의 이야기엔 관심 없는 청춘 박완(고현정)의 시선으로 바라본 ‘꼰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불필요한 첨가물을 넣지 않고 시니어들의 일상을 관찰했다”는 노희경 작가의 말처럼, 이들은 극 안에서 생생히 살아 숨쉬었다. 구멍 따윈 찾아볼 수 없는 배우들의 막강한 연기력과 연륜은 캐릭터에 날개를 달며 본격 시니어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방송은 유쾌하지만 가볍지만은 않은, 슬프지만 담담하게 그려진 시니어 캐릭터들의 모습이 인상적인 1시간이었다. 자식들에게 귀찮은 존재가 되기 싫어 혼자 자립하게 된 조희자(김혜자)의 결심은 가슴 찡한 울림을 전했다. 짠돌이 구두쇠 남편 김석균(신구)과 살고 있는 문정아(나문희)는 고단한 삶 속에서도 세계일주 로망을 키워나가고 있었다.

엄마 장난희(고두심)의 성화에 못 이겨 동문회에 따라간 박완은 화를 꾹꾹 눌러야 할 때가 많았다. 어른들의 정신 없는 잔소리와 참견, 시끄럽기 그지없는 동문회가 피곤할 따름이었다. 그런가 하면 흥이 오를 대로 오른 동문회에 나타난 이영원(박원숙)은 장난희의 심기를 건드렸다. 두 사람은 과거의 악연으로 머리채까지 잡고 동문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2회에서는 완벽하게 구축된 시니어 캐릭터들의 개성과 더불어 조인성, 다니엘 헤니 등 특별출연자들과의 만남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짧은 등장만으로도 여심을 설레게 했던 서연하(조인성)와 박완의 러브 스토리와 함께 눈물을 흘리는 박완의 모습은 두 사람이 왜 헤어졌는지 의문을 남기게 된다. 또한 조희자와 미스터리한 이웃남 마크 스미스(다니엘 헤니)의 수상한 만남도 담길 예정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