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예원/사진제공=엠뮤지컬
김예원/사진제공=엠뮤지컬


배우 김예원이 뮤지컬 ‘잭더리퍼’에 캐스팅됐다.

김예원은 극중 의사 다니엘과 사랑에 빠지는 런던 최고의 매력녀 글로리아로 분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잭더리퍼’ 속 글로리아는 타락한 런던의 뒷골목에서 사랑과 희망을 꿈꾸는 인물로, 장기 이식을 연구하는 의사 다니엘이 살인마 잭과 거래를 시작하는 데 중요한 계기를 제공하는 캐릭터이다.

김예원은 지난해 뮤지컬 ‘올슉업’으로 ‘제9회 대구 국제 뮤지컬 페스티벌(DIMF)’ 신인상을 수상, ‘디셈버’를 통해서도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는 어떤 매력을 발산할지 관심이 쏠린다.

‘잭더리퍼’는 연쇄 살인 사건에 얽힌 한 남자의 사랑과 그 뒤에 숨겨진 강렬한 반전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체코 원작의 라이선스 뮤지컬이지만 줄거리, 노래, 무대 등 90% 이상을 한국 정서에 맞게 재창작해 “원작을 뛰어넘는 완벽함”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오는 7월 15일부터 10월 9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