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가수 겸 배우 혜리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가수 겸 배우 혜리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혜리가 투병중인 동료 최성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혜리는 11일 경기도 일산 SBS 사옥에서 열린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기자간담회에서 급성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최성원에게 “하루 빨리 이겨내서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혜리는 “마음 아픈 일이 일어났다”며 “(최성원은) 워낙 밝은 사람이고 착한 사람이라서 이겨낼 수 있을거라 믿는다. 하루 빨리 이겨내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혜리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고 계신데, 나 역시도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 건강하게 나아서 더 멋진 작품으로 인사해주길 바란다”고 마음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혜리와 최성원은 tvN ‘응답하라 1988’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