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KBS2 ‘수상한 휴가’ 이승준 / 사진제공=KBS
KBS2 ‘수상한 휴가’ 이승준 / 사진제공=KBS


배우 이승준이 주술사를 찾아갔다.

9일 방송되는 KBS2 ‘수상한 휴가’ 인도네시아 편에서는 조연우, 이승준이 롬복의 현지에서 두꾼이라 불리는 주술사의 신통방통함에 놀라는 모습이 공개된다.

인도네시아 롬복으로 이동한 두 사람이 현지의 용하다는 두꾼(주술사)의 이야기에 솔깃해하며 점을 보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승준은 범상치 않은 주술사의 눈빛에 잠시 주춤하는 듯했으나 이내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거침없이 손을 내밀어 함께 간 스태프들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승준의 손금을 본 두꾼은 “딸을 임신한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 이야기를 들은 이승준, 조연우는 “소름이 돋는다”며 연신 팔을 쓰다듬는 등 놀라워했다. 실제로 이승준의 아내는 올 7월 딸 출산을 앞두고 있던 것. 두꾼은 “아이는 한 명밖에 못 낳는다”라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이승준은 “기필코 한 명을 더 낳고 말 거야”라며 야심찬 각오를 내비쳤다는 전언이다.

‘수상한 휴가’는 두 명의 절친 스타가 함께 낯선 땅에서 겪는 돌발 상황과 현지인들과의 교감을 그대로 담아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