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배우 조재윤 / FNC 제공
배우 조재윤 / FNC 제공


배우 조재윤이 ‘피부사’ 뜻깊은 종영 소감을 남겼다.

조재윤은 tvN ‘피리부는 사나이(이하 피부사)'(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에서 경찰 특공대장 한지훈 팀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조재윤은 26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많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했던 시간이 끝나서 아쉽다. 추운 겨울부터 다들 정말 고생 많으셨다. 팀워크도 너무 좋았고 촬영하는 동안 즐겁고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피부사’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피부사’ 배우들 응원해주시고, 저 조재윤도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 곧 차기작을 통해서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조재윤은 이날 종영하는 ‘피부사’를 마치고 나현 감독의 영화 ‘더 프리즌’ 촬영에 임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