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신성_피부사_막촬소감
이신성_피부사_막촬소감


‘피리부는 사나이’에서 유준상에 의해 죽음을 맞이한 이신성이 마지막 촬영 소감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 13화에서는 윤희성(유준상)이 자신의 분신과도 같았던 정수경(이신성)을 살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수경은 “여명하(조윤희)는 건드리지 말라”는 희성의 명령을 거부한 채 여명하와 주성찬(신하균)을 모두 죽이려고 했다. 두 사람이 희성의 정체를 알아버렸기 때문. 하지만, 폭탄을 터트리려던 찰나에 희성에 총살당하며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다.

이신성은 ‘피리부는 사나이’에서 정수경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과 여운을 남겼다. 신하균과 치열한 접전부터 유준상과의 애틋한 브로맨스까지 슬픔과 광기를 오가는 폭넓은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대역 없이 매회 고난도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그는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2004년 뮤지컬 ‘터널’로 데뷔한 이신성은 공연 무대를 시작으로 다양한 드라마, 영화 작품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동안 존재를 알릴 기회가 없었지만, 이번 ‘피리부는 사나이’를 통해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대중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6일 모든 촬영 일정을 마친 이신성은 소속사를 통해 “마지막으로 죽는 장면을 촬영하는데 비가 쏟아졌다. 정수경의 최후와 딱 어울리는 분위기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 몰입했던 것 같다. 그간 많은 액션신을 촬영했는데 사고 없이 무탈하게 잘 끝나서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이신성은 “‘피리부는 사나이’를 하는 동안 참 행복했고 값진 시간이었다. 훌륭한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 덕분에 마지막 날까지 어려움 없이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특히 유준상 선배님과 신하균 선배님, 진심 어린 조언뿐 아니라 항상 따뜻하게 격려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밝혔다.

“좋은 작품과 캐릭터를 만난 것도 영광인데, 좋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제겐 크나큰 축복이었다”고 말한 이신성은 “작품이 끝나도 지금 느낀 것들을 잊지 않고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다. 남은 마지막 방송은 가족들과 편한 마음으로 시청하려 한다. ‘피리부는 사나이’팀도 시청자분들도 모두 즐거운 시간이 되길 빈다”며 애정이 담긴 마지막 이별 소감을 전했다.

‘피리부는 사나이’는 오는 26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나무엑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