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x타이미
아웃사이더x타이미


속사포 래퍼 아웃사이더와 언프리티 랩스타의 히로인 타이미가 프로야구 마운드에 오른다.

LG 트윈스는 1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지는 LG 트윈스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 앞서 속사포 래퍼 아웃사이더와 타이미를 시구, 시타자로 선정했다.

또한 클리닝 타임에는 올 시즌 아웃사이더와 타이미가 직접 불러서 화제가 되고 있는 LG 트윈스의 새 응원가 ‘엘팬의 북소리‘의 최초 응원단 단상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2016년 LG 트윈스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제작된 응원가 ‘엘팬의 북소리’는 아웃사이더가 신예 작곡가 호재와 함께 직접 프로듀싱을, 타이미와 실력파 신예 여성 보컬 듀오 ‘라뮤즈’가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응원가다.

지난 4월 1일 LG 홈 개막전부터 잠실벌에 울려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새 응원가 ‘엘팬의 북소리’는 이날 팬들 앞에서 첫 라이브 공연이 공개되어, LG트윈스의 승리와 도약에 힘을 싣는 열정적인 공연이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날 시구와 시타를 맡은 타이미와 아웃사이더는 “LG 트윈스의 팬으로서 생애 첫 시구, 시타에 나서 설렌다. 특히 팬으로써 바라보던 잠실구장 마운드에 오르게 되서 더욱 특별한 하루가 될 것 같다. 멋진 시구, 시타와 공연을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LG 트윈스의 새 응원가 ‘엘팬의 북소리’는 13일 정오 음원으로 발매 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오앤오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