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4122227791118_1_99_20160412222805
201604122227791118_1_99_20160412222805


‘대박’ 최민수가 여진구 앞에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12일 방송된 SBS ‘대박'(연출 남건, 극본 권순규)에서는 숙종(최민수)이 연잉군(여진구)에게 왕위에 욕심이 있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숙종은 연잉군에게 “정사를 멀리하고 술과 여자를 가까이 해 승냥이 같은 정승들을 눈을 피하고 후사를 도모해 옥좌를 차지할 수 있다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연잉군은 “아닙니다 전하. 저는 그저 천수를 누릴 아버님을 모시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숙종이 그에게 “내가 옥좌를 물려 주면 여기 앉아 왕노릇을 할 생각이 있느냐”라며 “내가 자존심을 접고 네 놈에게 양위의 뜻을 묻는 것이다. 세종대왕 같은 성군이 되건, 연산군 같은 괴물이 되건, 그건 네 몫이고, 어떻게 할 거야? 말 거야”라고 되물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대박’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