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나르샤
나르샤


브라운 아이드 걸스 나르샤가 열애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2일 나르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에게 보내는 손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편지에서 나르샤는 “안녕하세요. 나르샤입니다. 이런 소식이 늘 그렇듯 갑작스러운 이야기 들려드리게 됐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서운한 마음 드신 분들껜 진심으로 죄송하고, 좋은 마음으로 이해해주신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두 마음 모두 절 아껴주시는 마음이라 믿을게요”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르샤는 “언젠가 때가되면 짠 하고 얘기하려 했는데, 진부하게도 기사를 통해 알려드리게 됐네요. 막상 이런날이 오니. 기분이 알록달록해요. 여러분들은 더 알록달록 하겠지만…기사에서도 언급된 것 처럼 예쁜 만남 하고 있어요. 더 좋은 소식 생기면 다시 한 번 말씀드릴게요”라고 열애 사실에 대해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현명하고 신중한 친구를 만나. 제 삶도 많이 바뀌고 건강해졌어요. 앞으로 어떤일이든 이 에너지로 잘 해보겠습니다. 시크하게 쓰고싶었는데…저 지금 좀 떨려요. 사실 몇번 다시 고쳐썼어요. 그럼 이만 쓸게요.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합니다. 많이요”라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12일 나르샤 측은 “나르샤가 현재 동갑내기 패션사업가와 결혼을 전제로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나르샤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