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초아
초아


AOA 초아가 ‘채널AOA’에 대한 걱정과 함께 기대를 당부했다.

AOA 초아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온스타일 ‘채널 AOA’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PD님이 AOA의 재밌고 귀여운 부분 뽑아서 프로그램을 재밌게 만들어주시고 있다”고 밝혔다.

초아는 “PD님이 잠을 전혀 못 자고 오신다. 저희가 진짜 어지간히 재미가 없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며 “편집하시느라 못 주무시는 것 같다”고 연출을 맡은 이준석PD를 걱정했다. 이어 “AOA의 재밌고 귀여운 부분을 뽑아서 재밌게 만들어주시고 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준석PD는 “촬영 전에는 평범한 사람이 좋아하는 정도였는데, 촬영하면서 AOA 덕후가 됐다”며 “보면 볼수록 매력이 있다”고 멤버들의 매력을 극찬했다.

AOA 전원이 참여하는 ‘채널AOA’는 ‘장르 정복 리얼리티’라는 이름으로 매회 다른 장르에 도전하는 AOA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20대 여성들의 로망을 담은 오피스 리얼리티부터, AOA 멤버들의 뷰티 습관을 공개하는 뷰티 리얼리티까지 AOA의 모든 것을 담았다. 12일 7시 디지털 생중계, 밤 12시 온스타일을 통해 첫 공개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