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윌엔터 제공
윌엔터 제공


배우 온주완이 ‘야수의 미녀’에 출연한다.

온주완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텐아시아에 “온주완이 SBS ‘야수의 미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야수의 미녀’는 ‘외모와 능력 모든 걸 갖춘 언니’와 ‘마음 하나는 예쁜 동생’, 그리고 그 두 자매 앞에 나타난 ‘옥탑방 볼매남’과 ‘재벌가 댄디남’이 실타래처럼 얽힌 네 청춘남녀의 로맨스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그린 드라마다.

앞서 남자주인공으로는 남궁민이 출연을 확정했고 여자주인공 공심 역에는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민아가 출연을 확정했다. 온주완은 남궁민의 이복형제이자 제벌 3세 석진수 역을 맡았다.

‘야수의 미녀’는 ‘미세스캅’ 후속으로 5월 14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윌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