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혜리민아
혜리민아


걸스데이 혜리와 민아가 나란히 첫 지상파 여주인공에 도전한다.

혜리와 민아는 각각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SBS 새 주말드라마 ‘야수의 미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여주인공으로 안방에 도전한다.

‘썸씽(Something)’, ‘기대해’, ‘달링(Darling)’, ‘링마벨(Ring My Bell)’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명실상부 가요계 최고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걸스데이는 최근 활발한 개인 활동으로 멤버별 입지 다지기에 나섰다.

tvN ‘응답하라 1988′ 성덕선 역으로 안방에 ‘응팔’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혜리는 ‘딴따라’로 생애 첫 지상파 여주인공에 도전한다. ‘딴따라’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 지성과 호흡을 맞추게 된 혜리는 ‘응답하라 1988’의 인기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응팔’로 케이블 새 역사를 쓴 혜리와 ‘킬미, 힐미’로 MBC 연기대상의 최고 영예를 거머쥔 지성의 만남, ‘딴따라’를 믿고 보게 만드는 이유다.

극중에서 하루하루 숨가쁘게 살아가는 ‘알바의 달인’ 정그린 역을 맡은 혜리는 “훌륭한 스태프들, 선배님들과 함께 좋은 작품을 작업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열심히 연기해 정그린이라는 캐릭터를 시청자 분들께 잘 전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민아는 혜리에 이어 SBS 주말드라마 ‘야수의 미녀’ 주연을 꿰찼다. MBC ‘달콤살벌패밀리’, 웹드라마 ‘최고의 미래’, 영화 ‘홀리’ 등을 통해 꾸준히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은 결과다. ‘야수의 미녀’는 외모와 능력, 모든 걸 갖춘 언니와 마음 하나는 예쁜 동생 두 자매 앞에 나타난 ‘옥탑방 볼매남’과 ‘재벌가 댄디남’, 네 청춘남녀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린 로맨틱 드라마로, 극중에서 민아는 여주인공 공심 역을 맡았다. 특히 민아가 정극에서 주연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 다양한 역할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던 민아가 첫 주연작을 통해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민아는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 공심이란 친구를 시청자 분들에게 전달해 드리고 싶다”며 “첫 주연이라 부담이 크지만 좋은 스태프 분들과 동료들과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서 든든하고, 열심히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걸스데이의 동시 안방 공습이 시작됐다. 수, 목요일에는 혜리가, 주말에는 민아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혜리가 끌고 민아가 미는 걸스데이의 안방 습격은 어떤 결과를 맺을까.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