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4-12 00;19;10-vert
2016-04-12 00;19;10-vert


‘동상이몽’에 배우 김원해가 우도 기러기 아빠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8년 동안 집을 나간 아빠의 일상이 방송됐다.

이날 김원해는 딸과 데면데면한 아버지에게 “저도 기러기 아빠 시절이 있었거든요. 무명시절도 길었는데, 무명시절 집에서 놀 때 녹색 어머니회 활동을 6년 동안 했다”라며 “처음엔 부끄러웠지만 딸이 원했기에 할 수 있었다. 이처럼 아이 눈높이에 맞게 해보시면 어떨까”라고 조언을 했다.

이어 김원해는 “(딸과) 여행을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행복이라는 건 적금통장 같은 게 아니잖아요. 지금 하지 않으면, 시간은 없는 거니까…”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