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새미
새미


‘비정상회담’ 이집트 비정상 새미가 2인자 설움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각국 패널들이 ‘1인자와 2인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패널들에게 “‘비정상회담’에서 스스로 2인자라는 생각이 든 적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새미는 “타일러에 비해 내가 2인자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새미는 “나도 서울대 학생인데, 학교에 가면 학생들이 ‘우리학교 왜 오셨어요? 타일러 보러 오셨어요?’라고 묻는다”며 2인자 설움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