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신우
신우


그룹 비원에이포(B1A4) 신우가 ‘삼총사’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신우는 8일 오후 3시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삼총사’의 프레스콜에 참석해 “무엇보다 검술 장면에 포인트를 뒀다”고 말했다.

그는 “검술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자칫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합을 잘 맞춰서, 관객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연습을 굉장히 많이 했다”고 전했다.

신우는 또 “아침부터 저녁까지 연습했고, 틈나는 대로 쉬는 시간에도 검술 연습에 매진했다”고 덧붙였다.

‘삼총사’는 프랑스 문호 알렉상드르 뒤마의 1844년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시골 청년 달타냥과 아토스, 포르토스 등의 모험과 우정을 그린다. 루이 13세를 둘러싼 파리 최고의 권력가 리슐리외 추기경의 음모를 파헤치는 과정을 담아낸다.

오는 6월 26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