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우리동네 예체능’ 배구단 멤버들의 절친이 소개됐다.

5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배구단 멤버들의 절친이 등장했다.

이날 강남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정상훈, 박준형,전현무, 슬리피가 출연했다.

정상훈은 처음부터 중국어 개인기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슬리피는 압도적으로 큰 키를 자랑하며 우리동네 배구단에 어울리는 멤버로 지목됐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