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동네
동네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의 의뢰인이 재판을 포기한다고 말했다.

4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연출 이정섭, 이은진, 극본 이향희)에서는 조들호(박신양)의 의뢰인 변지식이 재판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이날 변지식은 조들호에게 “나같은 놈 때문에 애쓰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조들호는 “결과가 안좋게 나와도 이렇게 끝내는건 아닙니다”라고 설득했다.

이에 변지식은 “그만두겠습니다”라고 말했고, 조들호는 “그만두시겠다뇨. 죄도 안지었는데, 억울하지도 않으세요?”라고 물었다. 변지식은 “아들이 나처럼 전과자가 될까바 두렵습니다”라며 울먹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