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조슬기


배우 송일국이 삼둥이 막내 만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송일국은 3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1 ‘장영실'(극본 이명희 마창준, 연출 김영조) 종영 인터뷰에서 “아이 셋 중 만세가 배우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송일국은 “만세가 다른 아이들과 감성이 다르다”라며 “아내가 상갓집을 다녀오면 대한이와 민국이는 “왜 죽었어요?”라고 물어본다. 반면 만세는 엄마의 슬픔을 먼저 걱정한다”고 아이들의 성향을 설명했다.

송일국은 “만약 배우를 한다고 하면 만세가 가장 가능성이 클 것”이라며 “우리 부모님이 그랬듯이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