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육룡이 나르샤_한예리
육룡이 나르샤_한예리


한예리가 슬픈 죽음을 맞이하며,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빛냈다.

배우 한예리는 지난 22일 종영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 무림고수 척사광을 연기했다. 한예리는 척사광의 삶을 섬세하고 강렬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최종회는 복수의 칼을 휘두르는 척사광(한예리)의 모습으로 시작했다. 이방원(유아인)을 죽이기 위해 나타난 척사광은 이를 막는 이방지(변요한)와 최후의 결전을 벌이게 됐다.

척사광의 눈빛과 움직임은 이전보다 더욱 매섭고 날카로워졌다. 그는 치명적인 공격을 받고서도 당황하지 않았고, 사람을 죽이는 데 머뭇거림조차 없었다. 척사광은 “지킬 것이 없으니 망설임도 사라졌다”고 말하며 슬프고, 결연한 눈빛을 보였다.

척사광은 분노를 표출하며 복수의 대상인 “무명, 이성계, 정도전, 이방원”을 차례대로 말하며 칼을 휘둘렀다. 그러나 이방지와 무휼(윤균상)은 척사광을 막아섰고, 결국 척사광은 그들의 칼에 최후를 맞게 됐다.

죽음 직전 척사광은 자신을 “강한 검술을 가지고도 결국 아무도 지키지 못한 죄인”이라고 말하며 아픔을 토해냈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척사광의 소박한 꿈마저 이뤄질 수 없었던 세상. 이방지는 “당신 잘못이 아니요. 세상이 이상한 거다”라며 척사광을 위로했다. 척사광은 “고맙습니다. 죽여줘서”라고 마지막 말을 전하며 눈을 감았다.

‘육룡이 나르샤’ 속 척사광은 강력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캐릭터였다. 첫 등장부터 ‘곡산검법의 계승자가 여인이었다’는 반전을 쓰며 시청자들에게 화려한 눈도장을 찍었고, 이후 고려의 마지막 왕인 공양왕의 곁을 끝까지 지키는 애틋한 순애보를 그렸다. 하지만 역사의 소용돌이는 척사광의 삶을 무참히 짓밟았고, 끝내 서슬 퍼런 복수의 칼날을 휘두르는 것으로 서글픈 여인의 삶을 마감했다.

척사광 역의 한예리는 ‘육룡이 나르샤’에서 임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그려내는 섬세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울렸으며, 화려한 액션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무사의 면모를 뽐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활약한 한예리가 다음 작품에서 보여줄 또 다른 모습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