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
피리


‘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과 유준상이 피리부는 사나이를 잡기 위해 협력했다.

21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에서는 방송국 테러를 예고한 피리부는 사나이를 잡기위해 주성찬(신하균)과 윤희성(유준상)이 협력했다.

이날 윤희성은 주성찬에게 “경석 선배가 맞다해도 쉽사리 피리남을 잡을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이에 주성찬은 “왜 방송국인지 놈이 노리는 게 뭔지 알아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희성은 “방송국 내 극비 자료가 존재한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방송국 직원들 부터 정계 직원들까지”라고 덧붙였고, 주성찬은 “엑스 파일 같은건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윤희성은 “직원들 사찰내용도 들어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