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피리부는


‘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가 신하균과 유준상의 도움을 받아 수색을 시작했다.

21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에서는 피리부는 사나이가 방송국 테러를 예고했다.

이날 여명하(조윤희)는 방송국에 도착해 주성찬(신하균)애 전화를 걸었다. 주성찬은 “협상팀 찾아내고 싶으면 뭐든 찾아내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주성찬은 “길잡이를 앞세워요. 그 곳을 손바닥 보듯 잘 아는 사람”이라고 힌트를 줬고, 여명하는 윤희성(유준상)의 도움을 받아 방송국을 수색하기 시작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