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8567086711
1458567086711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신세경에게 혼인을 제안했다.

2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분이(신세경)에게 혼인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분이는 이방원에게 “반촌 사람들 살려주세요. 아무런 죄가 없는 사람들입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이방원은 “안 돼. 아무리 죄가 없다고 해도 역적 삼봉과 관련이 있는 자들을 아무런 명분도 없이 풀어주고 도성 안에 놔둘 수 없어”라며 단칼에 거절했다.

이어 이방원은 “그러니까 살아남는 길에 최선을 다하라고 했잖아”라며 일침을 가했고, 분이는 “애초부터 우리한테 길은 없었던 거잖아요”라며 대응했다.

분이는 “제가 모두 데리고 떠나면 안될까요. 목숨만 살려 풀어주신다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조용히 살겠습니다. 함께 떠나게 해주세요”라며 애원했다. 그러나 이방원은 “안 돼. 내 옆에 있어. 나랑 혼인하자”라며 고백했다.

이에 분이는 “할게요. 곁에 있으라면 있고 혼인을 하라면 하고 그게 무엇이든 다 하겠습니다. 그러니까 저희 반촌 사람들만 풀어주세요”라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