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8566103574
1458566103574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신세경을 지켰다.

2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분이(신세경)를 감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정도전(김명민)에게 밀고한 죄로 역적이 된 반촌 사람들은 고문당할 위험에 처했다. 이 때 이방원은 분이를 향해 “거기 행수는 건들지 마세요. 여기까지 합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분이는 “반촌 사람들은 아무런 죄가 없습니다”라고 그들의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이신적(이지훈)은 “너희들 모두 결국 정도전의 연통 조직이 아니었더냐. 너희들을 반촌에 넣어준 것도 정도전이다. 역당으로 몰리기 싫으면 다신 이러지 말거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