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요리
요리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셰프와 김풍 작가가 가수 제시의 냉장고를 가지고 요리 대결에 나섰다.

2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제시의 냉장고 속 재료를 가지고 이찬오 셰프와 김풍 작가가 요리대결을 펼쳤다.

이날 두 사람은 ‘디스 이즈 프리스타일 컴피티션’이라는 주제로 자유 요리를 준비했다. 이찬오 셰프는 “제시가 좋아하는 미트볼과 토마트 소스를 이용한 아메리칸 스타일 음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풍 작가는 “지금까지 다른 셰프님들이 만들었던 요리를 응용해 초콜릿 피자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