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빅토리아
빅토리아


디자이너 빅토리아 베컴이 모델 아이린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21일 빅토리아 베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울에 방문하게 되어 매우 신나요! 아이린과 아침에 다정한 대화(So excited to be in Seoul! Lovely chatting with you this morn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빅토리아 베컴과 아이린은 똑같이 브이자를 그리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모델 포스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빅토리아 베컴은 21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 가구 박물관에서 열린 ‘마더테레사X빅토리아베컴 시그니쳐 디너’행사에 참석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빅토리아 베컴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