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양세형 윤형빈1
양세형 윤형빈1


윤형빈이 라디오 DJ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윤형빈은 21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2016 SBS 라디오 봄 개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아내 정경미보다 청취율이 높게 나오지 않으면 아내와 말을 하지 않겠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양세형과 함께 하는 ‘투맨쇼’로 러브FM의 낮 12시 시간대를 책임지게 된 윤형빈은 “라디오 DJ를 맡게 돼서 기쁘고 영광이긴 한데, 한편으로는 부담이기도 하다”고 부담감을 솔직히 고백했다.

“저희 와이프(정경미)가 저쪽에서 DJ를 하고 있다”고 은근한 경쟁심을 드러낸 윤형빈은 “SBS에서 DJ를 맡게 된 이후에 와이프와 말을 섞지 않고 있다. 그분보다 청취율이 높게 나오지 않는 한 와이프와 말하지 않겠다”며 “그 이상으로 청취율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