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김흥국
김흥국


라디오 DJ로 복귀한 김흥국이 4차원 소감으로 청취율 1위 각오를 전했다.

김흥국은 21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2016 SBS 라디오 봄 개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라디오를 너무 사랑한다”고 라디오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5년 만에 라디오 마이크를 잡았다”는 김흥국은 “라디오를 너무 사랑한다. 라디오 덕분에 지금까지 버티고 있는 것 같다”며 “2시간 동안 제가 라디오를 임대했다. 제가 마이크를 잡은 이상, 프로그램은 PD, 작가의 것이 아니라 제 것이다”라고 밝혔다.

오랫동안 라디오를 통해 박미선과 호흡을 맞춰 온 김흥국은 “박미선 씨가 이 소식을 알면 섭섭해 할 것 같은데 시대가 변했다. 봉만대 감독이랑 하게 됐는데, 이 사람 처음 봤다. 김구라랑 친구라고 하더라”며 “다시 제가 마이크 잡게 해주신 SBS 라디오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 2시간 제 몫을 한다”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이어 “첫 방송에 송중기만 나오면 될 것 같다. 송중기가 나와서 알파고와 대결했으면 좋겠다”고 엉뚱한 1위 전략을 공개했다.

김흥국은 봉만대 감독과 함께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로 SBS 러브FM의 오후 4시를 책임진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