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문제적 남자 클로이 모레츠
문제적 남자 클로이 모레츠


‘문제적 남자’ 헐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가 아는 한국어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에는 클로이 모레츠가 출연했다.

이날 클로이 모레츠는 아는 한국어 단어를 묻는 질문에 “사랑해요, 연예가중계”, “김치 맛있어요”라고 대답했다. 내한스타의 단골멘트를 활용해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클로이 모레츠는 “배다른 남매”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클로이 모레츠가 tvN ‘SNL코리아7′ 촬영 당시 배운 한국어 대사다.

이날 클로이 모레츠에게 배우고 싶은 한국어로 한국의 은어를 물었다. 김지석과 전현무가 각각 ‘대박’, ‘헐’을 가르쳐 눈길을 끌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tvN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