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아이가 다섯' 안우연
'아이가 다섯' 안우연


배우 안우연이 ‘아이가 다섯’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안우연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 ‘썸남’부터 ‘나쁜 남자’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 방송에서 태민(안우연)은 극 중 진주(임수향)에게 “너 내 여자친구 해”라는 돌직구 고백과 함께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또한, 태민은 진주에게 “여유가 아니라 백프로 확신. 너 나한테 호감 있어. 나랑 사귀기 싫은 게 아니라 밀당 중”이라고 말해 여심을 흔들었다.

반면, 태민은 자신을 짝사랑하는 연태(신혜선)에게는 마음을 몰라주는 등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면서 ‘나쁜남자’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진주와의 알콩달콩한 모습과 연태에게는 무심한 태민의 대조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아이가 다섯’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아이가 다섯’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