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19 00;14;04-vert
2016-03-19 00;14;04-vert


‘나 혼자 산다’ 육중완이 결혼식을 앞두고 긴장했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결혼하는 육중완의 환송회 겸 무지개 회원들이 정모를 가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무지개 회원들이 육중완의 결혼을 축하하자, 육중완은 “사실 지금 여기 남아있는 여러분이 부럽기도 해요”라고 고백했다.

육중완은 “저는요. 그게 제일 고민돼요”라며 “신랑 입장할 때, 엄청 긴장될 것 같아요”라고 털어놨다.

전현무가 “주례 분위기는 어땠으면 좋겠냐”라고 묻자, 육중완은 “제가 원래 바라던 결혼식은 축제 분위기다”라고 답했다.

한채아가 “기분이 어떠냐”라고 묻자, 육중완은 “평생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이 딱히 없었는데, 가장이 된다는 책임감에, 가슴 속이 묵직해지고 군입대를 할 때 기분이랑 똑같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군대는 2년이면 제대인데…”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