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하지원
하지원


배우 하지원이 자신만의 스타일링 비법을 밝혔다.

15일 오후 8시, 서울 동대문 DDP에서는 온스타일 ‘스타일 아이콘 아시아 2016(Style Icon Asia)’의 메인 행사가 진행됐다. ‘SIA’가 선정한 이날 하지원은 ‘아시아 스타일 트렌드를 이끌 스타일 아이콘’을 수상했다.

이날 하지원은 스타일링을 할 때 가장 신경 쓰는 아이템을 묻는 질문에 “전체적인 느낌이나 분위기를 신경 쓴다. 오늘은 우아한 느낌보다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었다. 전체적인 느낌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선 평상시와 다른 스타일로 입어 많이 관심을 가져주셨다. 그러다보니 좀 더 스타일에 욕심이 나더라”며 “굳이 섹시한 스타일을 고집하는 것은 아니지만 분위기에 맞게 그때그때 신경을 쓴다. 오늘은 아찔한 스타일로 입고 왔다”고 웃으며 말했다.

하지원은 지난해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 열연을 펼쳤다. 최근 배우 천정명, 진백림과 영화 ‘목숨 건 연애’에 출연했으며,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