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Cap 2016-02-29 22-06-36-801-vert
Cap 2016-02-29 22-06-36-801-vert


‘냉장고를 부탁해’ 김범수가 이찬오 셰프의 요리 냄새를 맡고 탄성을 질렀다.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가수 김범수, 그룹 슈퍼 주니어의 이특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김범수는 요리 대결의 주제로 ‘깔끔한 요리’와 ‘난장판 요리’를 제시했다. ‘깔끔한 요리’에 나선 이찬오 셰프는 ‘설레기 없수’라는 요리를 만들었다. 이에 맞서는 미카엘 셰프는 ‘싹쓸이 팬’이라는 요리를 만들었다.

이찬오 셰프는 종이포일을 이용한 요리를 만들며 “김범수 씨가 직접 향을 맡아보라”고 말했다. 이에 김범수는 가까이 다가가 냄새를 맡자 “아아”하고 탄성을 내뱉었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