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에릭 서현진
에릭 서현진


배우 서현진과 에릭이 연기 호흡을 맞추는 가운데, 두 사람의 특별한 인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서현진과 에릭은 각각 SM 소속 그룹 밀크와 신화의 멤버로서 원조 SM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서현진은 밀크 멤버이자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인 박희본과 꾸준히 연락하며 친분을 유지하고 있으며, 에릭은 여전히 그룹 신화 소속으로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오는 5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 남녀주인공으로 확정됐다.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 사이에서 벌어지는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 이름 때문에 얽힌 악연에 예지력이란 미스터리가 더해지며 흥미진진하면서도 독특한 로맨스가 그려질 예정이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이엔제이엔터테인먼트, 점프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