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꽃청춘
꽃청춘


배우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가 위기에 처했다.

19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의 주역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 나마비아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먼저 아프리카에 도착한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는 여행 중 이동을 위해 렌터카 빌리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는 택시 기사의 누나를 만나게 된 세 사람은 그에게서 느껴지는 강한 기운에 긴장했다. 류준열이 영어로 흥정하는 사이 뒤에 선 안재홍과 고경표는 서로에게 “웃어라. 이 보이고 웃어라”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