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꽃보다 청춘 단체
꽃보다 청춘 단체


김대주 작가가 ‘응답하라 1988′ 멤버들의 현지 적응력을 극찬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과 나영석PD, 이진주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김대주 작가는 “현지 적응 최고는 안재홍 씨다. 그런데 네 명 다 현지 적응을 정말 잘 했다”라며 “이 친구들이 현지 적응을 너무 빠르게 했다. 현지에 살던 분들, 가이드 분들이 혀를 내두를 정도로 현지 적응을 빠르게 했다”고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의 놀라운 적응력을 극찬했다.

김 작가는 촬영지를 아프리카로 결정한 것에 대해 “아프리카는 다 알고 유명하지만 제대로 아는 사람은 없다. 책자에서도 제대로 잘 나오지 않는다”며 “매회 여러분이 알고 있는 거랑은 새로운 점을 발견하게 될 것 같다. 이 친구들이랑 같이 가게 돼서 다행이다”라고 아프리카 여행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응답하라 1988′ 인기의 주역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의 아프리카 여행기를 그린다. 태국 푸켓에서 포상휴가를 즐기다 납치를 당한 류준열, 고경표, 안재홍과 한국으로 돌아와 KBS2 ‘뮤직뱅크’ 일정을 마치고 납치된 박보검까지, 대한민국에서 가장 뜨거운 청춘들의 가장 뜨거운 대륙 아프리카에서의 청춘여행이 그려진다. 19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