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고경표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고경표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고경표가 ‘꽃청춘’에 출연하게 돼 감정이 북받쳤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 나영석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고경표는 “아프리카에서 재홍이 형과 ‘우리 지금 아프리카에 있다’고 놀라워 했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푸켓에서 납치 당할 당시를 떠올리며 “‘꽃청춘’이 전국민적 호감을 얻는 프로그램에 전국민 호감을 얻은 사람들이 출연하는 거라 생각해서 난 ‘꽃청춘’에 못 갈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지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감정이 끓어 오르더라. ‘꽃보다 청춘’은 나한테 연고 같은 느낌이었다. 많이 치유받고 왔다. 끝나고도 정말 좋았다”고 덧붙였다.

tvN ‘응답하라 1988’의 남자배우 4인방이 아프리카로 떠난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오는 19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