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0217_천상의약속_서준영 불꽃따귀
0217_천상의약속_서준영 불꽃따귀


‘천상의 약속’에 출연중인 서준영이 예비 장모에게 불꽃 따귀를 맞았다.

서준영·박하나·김혜리는 KBS2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전우성)에서 각각 나연과 결혼식까지 올렸지만, 야욕을 위해 재벌가 딸인 세진을 택한 강태준, 당차고 도도한 재벌 3세 장세진, 세진의 엄마이자 모든 사건의 중요 핵심 키를 쥔 박유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7일 그들은 보기만 해도 아찔한 ‘불꽃 따귀’ 장면으로 안방극장을 집중시켰다. 극중 산부인과 검사 결과, 박하나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한 김혜리가 진료실 앞에서 대기를 하고 있는 서준영을 마주치자마자, 주체할 수 없는 화를 폭발시키는 장면을 통해서다.

무엇보다 김혜리는 세상 그 누구보다도 귀하게 기른 금지옥엽 딸 박하나를 임신시킨 서준영을 산부인과 앞 대기실에서 목격하자 섬뜩한 레이저 눈빛을 번뜩이는가 하면, 가정형편과 재력 등 모든 사항에서 기준 미달인 태준을 못마땅한 눈초리로 쏘아보는 모습을 펼쳐낸다. 급기야 김혜리가 태준에게 격분한 마음을 가득 담은 ‘불꽃 따귀’를 날리게 되는 것.

그런가 하면 이 광경을 목격한 박하나는 엄마 김혜리가 자신의 연인 서준영에게 손찌검을 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불시에 뺨을 맞은 서준영에게 미안한 마음에 눈시울을 붉히고 있는 터. 이와 함께 김혜리에게 ‘불꽃 따귀’를 맞은 서준영이 비참하고 굳은 표정을 지은 장면이 포착되면서, 혹시 자존심 센 서준영이 도를 넘은 김혜리의 반대에 박하나를 포기하고 다시 오랜 연인 이유리의 곁으로 돌아가는 건 아닌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KBS 2TV‘천상의 약속’ 12회분에서는 세진(박하나)이 태준(서준영)의 아이를 임신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더욱이 드라마 말미에 태준이 착잡한 얼굴로 나연(이유리)의 집 앞에 등장하는 모습이 담겨, 태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