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백지원이 김현주에게 분노를 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46회에서는 최진언(지진희)의 집에서 마주친 최진리(백지원), 도해강(김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에 돌아온 진리는 해강을 발견하고는 “여기서 잤니? 진언이랑?”이라며 추궁했다.

이에 해강은 “어머니랑 함께 잤어요”라고 답했고, 진리는 “얼굴에 콘크리트를 깔았니? 여기가 어디라고 찾아와? 어머니?”라고 “나 포기했어. 시신 찾는 거 다 포기했어”라고 경고했다.

해강은 “포기를 왜 해요. 시신 못 찾으면 민간 잠수사라도 써서 찾아아죠”라고 답했고, 진리는 분노에 차올라 해강에게 소금을 뿌렸다.

곧 홍세희(나영희)가 나와 진리의 분노를 저지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애인있어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