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조진웅이 대도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동하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이재한(조진웅)이 대도사건의 진범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한은 한세규(이동하)가 대도사건의 진범임을 확신하고 그의 뒤를 밟기 시작했다. 주변인을 압박, 미행한 결과 이재한은 한세규가 숨겨놓은 장물을 찾았고 그 안에서 한세규의 지문을 체취하기에 이르렀다.

이재한은 이내 한세규를 찾아가 그를 연행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