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씨네타운
씨네타운


안재홍이 소프트뱅크 호크스 유니폼을 즐겨입는 이유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의 ‘씨네초대석’ 코너에서는 영화감독 우문기와 배우 안재홍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박선영은 소프트뱅크 유니폼을 즐겨입는 안재홍에게 그 팀의 팬인지 야구선수 이대호의 팬인지를 묻는 청취자의 질문을 전했다.

이에 웃음을 터뜨린 안재홍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제가 처음 일본 여행을 간 게 후쿠오카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안재홍은 “옷이 다 땀냄새가 나서 옷을 하나 사야겠다 했는데 그 옷이 시원해보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재홍은 또 “사실 그 옷을 사고 나서 이대호 선수가 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솔직히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