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씨네타운
씨네타운


안재홍이 ‘응답하라 1988′ 분량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의 ‘씨네초대석’ 코너에서는 영화감독 우문기와 배우 안재홍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안재홍은 tvN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초반 분량이 적었던 데 대한 서운함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서운하진 않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잠깐 잠깐 나올 때도 정봉이의 상황이 재밌더라. 정봉이가 대부분 혼자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재밌었다”라고 설명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