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방송인 김구라가 유재석 미담에 이의를 제기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박나래-양세찬-장도연-양세형이 출연한 ‘사랑과 전쟁’ 특집 2부가 방송됐다.

이날 박나래는 ‘무한도전’ 출연 당시 유재석이 가장 마지막까지 인터뷰 녹화를 진행했던 자신을 기다려주고, 박나래의 건강을 생각해서 술을 끊으라고 조연했던 것을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유재석 미담에 이의를 제기하겠다며 “박나래를 기다린 것이 아니라 유재석은 녹화 끝나면 집에 안 간다. 항상 두 시간 수다를 떨다 간다”고 밝혔다.

이어 김구라는 “이때 집에 가는 사람은 나뿐이다. 작가들이 내가 최고라고 말했다”며 자기 자랑을 잊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