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리멤버
리멤버


김진우가 유승호에게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짜 흉기를 넘겼다.

10일 방송된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에서는 강석규(김진우) 판사와 서진우(유승호)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석규는 진우에게 “이것이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짜 흉기”라며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에 쓰인 와인오프너를 건넸다.

이어 석규는 “5년 전, 재판에 쓰인 것은 가짜였다. 그래서 아버님 지문이 없었다”면서 “5년 전, 재판에 쓰인 것은 가짜였다. 그래서 아버님 지문이 없었다. 여기 남규만(남궁민)의 지문도, 오정아(한보배)의 혈흔도 있다”고 말했다.

흉기의 출처를 묻는 질문에 석규는 “안수범(이시언)이 챙겨준 것”이라며 “판사로서 진실을 위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리멤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