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리멤버
리멤버


남궁민이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할지도 모르는 또 다른 피해자를 찾아가 협박했다.

10일 방송된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에서는 남규만(남궁민)이 자신에게 당했던 또 다른 피해자 박민희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민희가 일하는 꽃집을 찾은 남규만은 “남규만 오랜만이네 잘 지냈어? 나 보고 싶었지”라며 위협했다. 그러자 박민희는 “제발 그냥 가세요”라고 애원했다.

이에 규만은 “변호사 쪽에서 왔었지? 나가서 진실을 말해”라며 “너 나 즐겁게 해주고 나서 얼마 받았냐. 법정 나가서 말 한 번 잘하고 와. 그때보다 더 많이 넣었어”라고 돈을 건넸다.

‘리멤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