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김조한과 전하영의 소울 가득한 보컬 전쟁이 펼쳐졌다.

10일 방송된 SBS 설 특집 파일럿 ‘신의 목소리’에서는 김조한과 소울충만 여대생 전하영의 노래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전하영은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소울이 가득한 전하영의 무대에 MC들은 ‘전조한(전하영+김조한)’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조한은 전하영이 선택한 이정석의 ‘사랑하기에’를 열창했다. 2시간 동안 연습한 것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김조한은 자신의 스타일로 곡을 소화했다.

두 사람의 대결은 98 대 102, 단 4표차로 김조한이 승리했다. 김조한은 “앞으로 도움을 주고 싶다”며 음악 후배 전하영을 향한 애정을 내비쳤다.

‘신의 목소리’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가대표 5대 가수 윤도현, 김조한, 박정현, 설운도, 거미와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정면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신의 목소리’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