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 청사초롱
복면가왕 청사초롱


‘복면가왕’에서 양금석을 꺾고 2라운드로 진출한 ‘사랑의 청사초롱’ 정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지켜보고 있다’와 ‘사랑의 청사초롱’이 김지애의 ‘몰래한 사랑’으로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청사초롱’은 파격적인 한복 자태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청사초롱’의 정체를 두고 작곡가 김형석은 청사초롱에게는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트로트에 최적화된 목소리”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청사초롱은 굉장히 어린 것 같지만 나이는 저와 동갑이다”라고 추측했다. 이어 ‘청사초롱’의 균형감각이 매우 떨어진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트로트 가수인데 동물과 관련된 히트곡이 있다”고 밝혔다. 개그우먼 홍윤화는 ‘뱀이다’를 부른 트로트가수 김혜연으로 추측했고, 다수의 네티즌들 역시 김구라와 동갑내기 트로트 가수 김혜연을 ‘청사초롱’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