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권시현_육룡이나르샤
권시현_육룡이나르샤


신예 권시현이 ‘육룡이 나르샤’에서 황희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 권시현이 명재 유생 황희로 등장, 이방원(유아인)에게 강한 적대감과 복수심을 드러내며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희(권시현)가 이방원에 대한 복수심으로 정도전(김명민 분)에게 손을 내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려 충신 포은 정몽주(김의성)가 이방원의 손에 죽음을 당한 뒤 조선이 건국되자 이에 큰 충격을 받은 유생들은 새 나라 조선을 부정하며 두문동에 모여 살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을 지켜만 볼 수 없던 이방원은 유생들을 설득하겠다며 두문동으로 향해서는 방화를 지시했다. 불구덩이 속에 살아남은 유생들 앞에서 이방원은 정몽주의 죽음을 비웃듯 언급했고, 이에 화가 난 황희가 이방원 무리에 무섭게 달려들며 강한 적대감을 표출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극중 황희 역의 권시현은 창고에 갇혀 3일을 지내며 이방원과 조선에 대한 응어리진 분노와 함께 깊은 슬픔과 절망에 빠진 망연자실한 표정까지 다양한 감정을 섬세히 표현해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두문동 불길 속에서 신념을 버리고 살아남았다는 수치심과 이방원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올라 힘을 가져야겠다는 결심 후 도화전에 방문, 정도전(김명민)에게 “제게 관직을 주시오”, “저는 정안군 이방원을 용서하지 않을 겁니다”라며 굳은 얼굴과 강한 어투로 이방원에 대한 적대심을 드러내면서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등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권시현은 SBS 드라마 ‘미녀의 탄생’에서 극중 주상욱의 비서이자 믿음직한 조력자 한태희 역으로 얼굴을 알린 후 영화 ‘연평해전’과 MBC ‘밤을 걷는 선비’ 등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예 배우다.

이번 ‘육룡이 나르샤’에서도 권시현은 첫 등장부터 훈훈한 외모는 물론 다양한 감정 변화를 안정적으로 표현하며 연기파 배우들 틈에서도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해내 눈길을 끌었다.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 권시현의 향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SBS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