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연습생 유닛의 강력한 팀이 탄생했다.

5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에서는 최종 등급이 결정되고 그룹 배틀 평가를 위해 연습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가 누구인 것 같냐”라는 질문에 플레디스 강예빈은 “너무 강력한 팀이 있다. ‘어벤져스 팀’이라고 저희가 이름도 정했다”라며 “JYP 전소미가 있는 그룹은 일단 우승후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이들도 “어떻게 저렇게 다 모아놨는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막상 ‘어벤져스 팀’의 연습은 원활하게 흘러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net ‘프로듀스101′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