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나 혼자 산다’의 김용건이 게임 중 넘어졌으나 김영철과 육중완이 게임에서 이기기 위해 계속 정지해있었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제 1회 무지개 동창회 특집으로 김광규, 김태원, 데프콘, 이성재가 출연했다.

설 특집으로 YB팀과 OB팀을 나눠 과일 세트를 걸고 휴지잡기 결정전을 실시했다. YB의 김영철과 육중완은 비장한 각오로 게임에 임했다. 김용건이 심판이 되어 위에서 휴지를 밑으로 던졌는데, 실수로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말았다.

그러나 떨어진 휴지를 잡기 위해 김영철과 육중완은 뒤를 돌아보지 못한 채 휴지를 붙잡고 있었다.

김광규는 “앰뷸런스 불러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용건은 “성공했으니까 괜찮다, 지금 상태 괜찮다”며 모두를 안심시켰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나혼자산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