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bandicam 2016-02-03 20-23-35-179
bandicam 2016-02-03 20-23-35-179


‘천상의 약속’ 김혜리가 남편 이종원을 의심했다.

3일 방송된 KBS2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전우성)에서는 장경완(이종원)이 박유경(김혜리)에게 이나연(이유리 아역)을 고향 친구의 딸이라고 둘러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잠자리에 들기 전 박유경은 침대에 누워 책을 읽던 장경완에게 “나연이 아빠는 어떤 사람이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경완은 태연하게 “말했잖아, 고향 친구라고. 어렸을 때부터 같이 자랐는데 내가 대학가면서 연락이 뜸해졌어”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유경은 “그래? 그럼 당신 친구는 오래전에 죽고 친구 부인이 나연이 혼자 키우다 이번에 사고로 죽은거야?”라고 되물었고 장경완은 “그렇다. 어린 게 안됐어, 어려서 아빠 보내고 엄마까지”라며 안타까워했다.

박유경은 계속해서 나연의 부모에 대해서 추궁했고 이에 경완은 “좋은 일도 아닌데 관두자”라고 대화를 회피했다. 이에 박유경이 이나연에 대한 의심을 품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KBS2 ‘천상의 약속’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